[2020 국감] 최근 5년간 무허가 영업 적발 '경남 최다'
[2020 국감] 최근 5년간 무허가 영업 적발 '경남 최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0.24 08:48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김원이 의원실
▲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 김원이 의원실

최근 5년간 신고나 허가 없이 음식점, 식품 제조가공업 등의 영업을 하다 적발된 건수가 1759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보건복지위원회·전남목포)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2020년 6월까지 모두 1759건의 무신고, 무허가 영업이 적발돼 고발과 과태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업종별로는 일반음식점이 950건(54.0%)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휴게음식점 424건(24.1%), 즉석판매제조가공업 202건(11.5%) 순이다.

지역별로는 경남이 672건(38.2%)로 가장 많았다. 또 경기 669건(38.0%), 서울 152건(8.6%), 충남 116건(6.6%) 등에서 많은 무신고, 무허가 영업 행위가 발생했다.

김원이 의원은 "무허가 업소는 제대로 된 위생시설을 갖추지 못해 국민건강을 위협할 수 있어 코로나19 방역에도 사각지대가 될 수 있다"며 "불특정 다수의 건강에 위해가 될 수 있는 만큼 보건당국이 지자체, 경찰 등과 협력해 제재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