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천박물관 12월 6일까지 '변한, 그 시대 부산을 담다'
복천박물관 12월 6일까지 '변한, 그 시대 부산을 담다'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10.24 08:1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복천박물관은 12월 6일까지 기획전시실에서 2020년 특별기획전 '변한, 그 시대 부산을 담다'를 개최한다.

23일 부산시에 따르면 특별기획전은 지금까지 발굴된 부산의 삼한시대 유적과 유물을 정리하고 연구성과를 소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삼한시대 부산은 동래지역 중심으로 변한 12국 가운데 하나인 변진독로국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새로운 형태의 와질토기가 생산돼 무기, 공구, 농구 등 다양한 형태의 철제품이 본격적으로 만들어지기 시작했다. 생산된 철은 지역의 사회경제를 성장시키는 기반이 돼 가야 문화를 발전시키는 촉진제가 됐다.

발굴된 부산의 삼한시대 유적은 동래지역(온천·복천·내성·낙민), 금정지역(노포·구서·두구) 유적이 있다. 또 기장지역(방곡·가동·동백), 영도(조도패총) 유적 등이 있다.

전시는 △널무덤과 덧널무덤에서 출토된 와질토기 △둥근고리 큰 칼, 고사리무늬 미늘쇠 등 철제류 등이 전시된다. 또 △노포동 유적 유리옥 장신구 △낙민동 100번지 유적의 골각기 등 대표적인 삼한시대 유물 200여 점도 공개된다. 

널무덤과 덧널무덤의 형태를 보여주는 자료와 부산의 삼한시대 유적분포와 특징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도 영상으로 제공된다.

관람은 화~일요일(지정 휴관일 제외)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박물관 홈페이지(museum.busan.go.kr/bokcheon)를 통한 사전예약제로 운영되며 무료입장이다.

박물관을 직접 방문하기 힘든 시민들은 복천박물관 홈페이지 온라인박물관(museum.busan.go.kr/bokcheon/onlinemuseum)이나 유튜브 복천박물관 계정에 업로드된 영상을 통해 전시를 감상할 수 있다.

이해련 복천박물관장은 "전시를 통해 변한시대 유물을 한자리에서 보고 500년 이상 계속되었던 그 시대 문화를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다"며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