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개인들 해외 파생상품 투자 손실 급증 … 상반기 9천억 육박
[2020 국감] 개인들 해외 파생상품 투자 손실 급증 … 상반기 9천억 육박
  • 김창영 기자
  • 승인 2020.10.23 09:3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해외 장내파생상품에 직접 투자해 발생한 손실이 올해 상반기 90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개인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손실액은 88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2465억원, 2017년 2244억원, 2018년 7823억원, 2019년 4159억원으로 지속적인 손실을 보이다 올해 상반기에 8000억원대로 뛰었다.

김 의원은 개인투자자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 쉽게 진입할 수 있어 무분별한 투자와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올해 들어서는 개인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증권사들이 적극적인 이벤트로 해외 선물옵션의 수수료 인하 경쟁을 벌이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개인투자자들이 국내 파생시장에서 거래할 경우 사전교육, 모의거래 의무와 함께 기본예탁금 제도가 있지만, 해외 파생시장 거래에는 아무런 제도적 장치가 없다"며 "파생상품에 대한 사전교육 등 위험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