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윤재갑 의원 "해양환경공단 전남에 청항선 늘려라"
[2020 국감] 윤재갑 의원 "해양환경공단 전남에 청항선 늘려라"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10.22 17:4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윤재갑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윤재갑 의원실
▲ 윤재갑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 윤재갑 의원실

해양환경공단이 보관·관리·폐기를 외면하는 사이에 해양쓰레기는 임야에 쌓여 육지의 쓰레기 산이 됐다.

22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재갑 의원(더불어민주당·전남해남완도진도)은 해양환경공단 국정감사에서 "국제적 현안이자 악취 등으로 민원이 끊지 않는 해양쓰레기에 대해 공단이 수거·관리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공단은 해양수산부로부터 위탁받은 청항선 등을 이용해 전국 주요 항만과 주변 해역의 침적·부유 쓰레기 수거를 맡고 있다.

하지만 국내 침적 해양쓰레기의 대부분이 발생하는 전남지역은 청항선 부족으로 쓰레기 수거량이 발생량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수거된 쓰레기의 처리도 난제다. 민간업체를 통해 위탁처리 되는 해양쓰레기는 공단이 보관·관리·폐기를 외면하는 사이 임야에 쌓여 육지의 쓰레기 산이 됐다.

폐기물관리법에 따라 일반 폐기물로 분류되는 해양쓰레기는 일부 플라스틱과 철제류를 제외하곤 대부분 소각이나 매립된다.

재활용 연구·조사가 미비한 탓에 재활용 비율도 10%대에 그친다. 유럽, 미국 등에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를 활용해 업사이클링 사업을 추진하는 것과 너무나 대비되는 상황이다.

윤재갑 의원은 "쓰레기 발생량이 많은 전남 지역은 청항선을 늘리는 등 별도의 대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