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공사, 우간다·방글라데시 방역물품 기부
도로공사, 우간다·방글라데시 방역물품 기부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10.20 13: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도로공사가 방글라데시 정부로 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 한국도로공사
▲ 한국도로공사가 방글라데시 정부로 부터 감사패를 받고 있다. ⓒ 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는 해외 도로사업 수주 국가인 우간다와 방글라데시에 방역물품을 기부했다.

20일 도로공사에 따르면 전달한 물품은 코로나 진단키트(5000개)와 KF94 방역마스크(2만5000개)로 두 국가의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인구과밀로 코로나19의 확산이 빠른 방글라데시는 확진자가 37만명을 넘었다. 우간다는 전체 인구의 0.1%만 검사를 시행했을 정도로 의료·방역 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이다.

도로공사는 우간다 국가 도로망 구축을 위한 마스터플랜 컨설팅 사업과 방글라데시 최대 국책사업인 파드마 대교 시공감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드마 대교는 준공 후 유지관리 사업을 수주하기 위한 협상이 진행하고 있다.

이외에도 17개국에서 24건의 해외사업을 수행한다. 해외봉사단의 생활환경 개선활동과 도로학교를 통한 선진 도로기술 전수 등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도 지속해서 전개하고 있다.

신용석 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은 "두 국가의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해외 주요 사업 거점에서의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상호 신뢰관계를 형성해 한국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