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서울대병원 외래환자 3명 중 1명 '3분 진료'
[2020 국감] 서울대병원 외래환자 3명 중 1명 '3분 진료'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10.12 09:4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대병원 자료 신현영의원실
ⓒ 서울대병원 자료 신현영의원실

서울대병원의 환자당 진료시간이 진료과목별로 최소 3분에서 최대 10분까지 큰 편차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비례대표)은 서울대병원에서 받은 2020년 1월에서 8월까지 외래환자 진료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내과 등 외래환자가 많은 진료과는 환자당 진료시간이 3분대에 불과한 경우가 많았다. 반면 핵의학과 등 상대적으로 외래환자가 적은 과는 최대 10분대의 진료시간을 기록했다. 병원 전체 평균은 4.61분이었다.

진료과별로 보면 순환기내과가 평균 3.55분으로 가장 짧았다. 이어 △소화기내과 3.68분 △비뇨의학과 3.69분 △내분비대사내과 3.72분 △혈액종양내과 3.77분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들 5개 진료과에서 3분대 진료를 받은 외래진료 환자는 34만2561명으로 같은 기간 서울대병원 전체 외래환자 104만7675명의 32.7%를 차지했다. 서울대병원 외래환자 가운데 3분의 1가량이 짧은 진료를 받기 위해 장시간 대기하는 이른바 '3분 진료'를 받은 것으로 해석된다.

반대로 평균 진료 시간이 7분 이상인 진료과는 △핵의학과 10.36분 △감염내과 8.18분 △마취통증의학과 7.89분 △알레르기내과 7.27분 △가정의학과 7.13분 순이었다.

이들 5개과에 상대적으로 긴 시간 진료를 받은 외래환자는 4만5584명으로 전체 외래환자 가운데 4.3%에 그쳤다.

신현영 의원은 "3분대 진료가 많은 내과의 경우 특히 환자의 진단·검사·치료를 포함해서 꼼꼼하게 건강상담을 해야 한다"며 "초진 재진 구분없이 환자들이 충분히 진료 받을 수 있도록 서울대병원 진료시스템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