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 회장 "벼 출하 희망물량 전량 매입한다"
이성희 농협 회장 "벼 출하 희망물량 전량 매입한다"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10.05 17:4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성희 농협 회장이 쌀 수확기 대책을 발표하고있다. ⓒ 농협
▲ 이성희 농협 회장이 쌀 수확기 대책을 발표하고있다. ⓒ 농협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은 5일 전남 담양군 벼 수확현장을 방문해 이개호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농업 관계자와 농업인들의 현장의견을 청취하고 쌀 수확기 대책을 밝혔다.

이 회장은 수확기 농가 출하 희망물량 전량 매입, 벼 매입자금 2조1000억원 지원, 고령 농업인을 위한 산물벼 매입 확대, 산지농협 보관·저장능력 향상, 태풍 피해 벼의 정부 특별매입 전량 출하 등의 대책을 발표했다.

농협은 올해 생산된 벼의 농가 출하희망 물량을 전량 매입해 농업인 판매애로를 해소할 계획이다. 매입계획량은 전년의 농협 매입 물량과 동일한 165만톤 수준으로 쌀 예상생산량인 368만톤의 44.8%에 해당한다.

농업인의 어려움에 동참하고 지역농협의 자금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벼 매입자금 2조10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농협의 벼 매입자금 자부담액은 5000억원 수준으로 경감된다.

고령화돼가는 생산농가의 벼 건조 노동력을 덜어주기 위해 산물벼 매입을 90% 이상으로 확대키로 했다.

산지농협의 보관·저장능력 향상을 위해 현장기술지원을 강화해 건조저장 시설 16개를 조기 완공할 예정이다.

태풍 등으로 발생된 피해 벼는 농협을 통해 전량 정부로 매입해 저품질 벼의 시장유통을 방지하고 농가의 어려움을 완화할 계획이다.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은 "유례없는 긴 장마와 수확기 연이은 태풍 피해로 우리 농업인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고달픈 우리 농업인들의 얼굴에 다시 웃음꽃이 필 수 있도록 쌀값안정과 농업소득 증대를 위한 대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