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 예산에 아시아 최대 공장 짓는다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 예산에 아시아 최대 공장 짓는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9.18 21:1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남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첫 '리쇼어링' 유치에 성공했다. ⓒ 충남도
▲ 충남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첫 '리쇼어링' 유치에 성공했다. ⓒ 충남도

충남도가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첫 국내 복귀 기업(리쇼어링) 유치에 성공했다.

양승조 지사는 18일 도청 상황실에서 배문탁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 대표이사, 황선봉 예산군수와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는 중국 산둥성 연태에 위치한 수제맥주 공장을 청산하고, 예산신소재일반산업단지 1만6500㎡의 부지에 새롭게 생산시설을 건립한다.

2010년 설립한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는 같은해 중국 연태에 2017년 충북 증평에 공장을 세우고, 현재 국내 1700곳 이상의 편의점과 백화점, 슈퍼마켓체인 등에 제품을 납품하고 있다.

예산에 건립할 공장은 수제맥주 생산시설로는 아시아 최대 규모로 연간 4000만 리터의 수제맥주를 생산하게 된다.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는 다음달부터 2023년 9월까지 350억원을 투자한다.

지역사회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가족친화적 기업 문화를 조성하고, 지역 인력 우선 채용, 지역 농수축산물 소비 촉진 등 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해서도 노력하기로 했다.

충남도는 이번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되면 예산군내 생산액 변화는 86억5600만원, 부가가치 변화는 13억2100 원, 신규 고용 인원은 30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공장 건설에 따른 충남지역 단발성 효과는 생산유발 507억4300만원, 부가가치 유발 187억5600만원, 고용 유발 514명 등으로 분석했다.

충남도는 사과 등 예산군 농특산물을 활용한 지역 수제맥주 출시도 기대하고 있다.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가 들어서는 예산신소재일반산단 분양률은 83%에서 88%로 상승한다.

협약식에서 양승조 지사는 "플래티넘크래프트맥주가 예산에 아시아 최대 수제맥주 공장을 짓고 정상 가동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가 그동안 유치한 국내 복귀 기업은 3개사로 휴대폰 보호필름 가공·수출 업체인 케이에프엠은 '국내 복귀 1호 기업'으로 예산일반산단에 터를 잡고 가동되고 있다.

엘리베이터 컨트롤러와 인버터 제조업체인 삼일엘리베이터은 내포신도시 내 공장 설립을 위한 경관심의를 받고 있다. 방위사업체 세진씰은 오는 11월쯤 당진 송산제2산단 이전 관련 투자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9-18 22:21:08
션한맥주는 힐링이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