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성준 의원 "건설현장 갑질 막아 안전한 건설문화 조성"
진성준 의원 "건설현장 갑질 막아 안전한 건설문화 조성"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09.17 11:4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진성준의원실
▲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 ⓒ 진성준의원실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설기술인들의 권리침해행위 판단기준과 위반행위자 범위를 보다 명확히 규정하는 신고와 처리 기관을 설치·운영할 수 있도록 하는 '건설기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6일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은 건설기술인이 업무수행과 관련해 발주자나 사용인으로부터 부당한 요구를 받은 경우 이를 거부할 수 있다. 부당한 요구에 대한 건설기술인의 거부를 이유로 발주자나 사용인이 불이익을 주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법 위반 여부를 판단하는 기준인 '부당한 요구'의 개념이 모호해 건설기술인이 어떤 요구가 부당한 요구인지를 판단하기가 어렵다.

발주자나 사용인이 법인인 경우 해당 법인의 임직원이 부당한 요구를 한 경우에도 건설기술인이 이를 거부할 수 있는지가 불분명하다.

수직적관계의 건설산업 구조상 건설기술인 개인이 위법행위에 대항하기 쉽지 않은 문제가 있어 실효성 확보를 위한 세부적인 이행방안 마련이 요구된다.

지난 4월 건설기술인 권리침해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81.6%(3552명)가 부당한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다. 이들 중 4.4%(156명)만이 부당한 요구를 매번 거절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의 건설기술인이 부당한 요구를 대체로 수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진성준의원실에 제출한 '건설기술진흥법 제22조의2 위반사항 접수와 과태료 부과 내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8월 관련 규정이 생긴 이후 2020년 7월말 까지 위반사항과 과태료 부과 내역이 단 한 건도 없는 것으로 파악돼 법 규정의 실효성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성준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부당한 요구의 구체적인 판단 기준을 대통령령에서 정하도록 위임했다.

법인 발주자나 사용인의 임직원도 부당한 요구를 할 수 없도록 명확히 했다.

건설기술인이 부당한 요구를 받으면 그 사실을 국토교통부 장관에게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장관은 신고의 접수와 처리를 위해 '부당행위신고센터'를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진성준 의원은 "건설현장의 무리한 요구나 갑질은 현장 안전을 위협하고 부실공사를 초래하는 등 생명과 직결되는 폐단"이라며 "선언적인 수준에 있는 현행 법률 규정의 실효성을 높임으로써 업무상 공정성을 높이고 안전한 건설문화를 조성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