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자격유지검사용' 2호 버스 달린다
교통안전공단 '자격유지검사용' 2호 버스 달린다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09.16 14: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동형버스 ⓒ 한국교통안전공단
▲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자동차 고령 운전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자격유지검사용 버스를 운영한다. ⓒ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사업용 자동차 고령 운전자의 편의 증진을 위해 전라·충청권에서 찾아가는 자격유지검사용 2호 버스 운영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공단은 지난 7월 13일 강원·경상권에 이동검사버스로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작한 지 두 달 만에 두번째 버스를 도입했다.

자격유지검사는 화물, 버스, 택시 등 사업용 운전자가 65세 이상이 되면 받는 검사다. 연령증가로 신체적, 인지적 기능변화를 확인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제도다.

65~70세는 3년, 70세 이상은 1년을 주기로 받아야 한다. 전국 16개의 공단 검사장에서 시행하고 있다.

강원·충청·전라도는 검사장까지의 거리가 멀어 고령인 이용자들이 검사장을 방문하기 어렵다.

공단은 이같은 불편을 해소하고자 올해 처음 자격유지검사용 이동검사버스를 이용한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두 대의 이동검사 버스를 통해 한 해 1만6000여명 이상의 고령 운전자가 편리하게 자격유지검사를 받게 될 것이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농촌지역 등의 고령 수검자가 한결 편리해지길 바란다"며 "교통사고를 예방하고 국민이 편리하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