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첫 발 뗀 '탈석탄 금고' 150조로 판 커졌다
충남 첫 발 뗀 '탈석탄 금고' 150조로 판 커졌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9.08 22:0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승조 충남지사가 '탈석탄 금고'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승조 충남지사가 '탈석탄 금고'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가 첫 발을 뗀 '탈석탄 금고' 규모가 56개 기관 148조8700억원으로 확대된다. 금융기관들의 투자가 석탈발전에서 재생에너지로 방향을 바꾸고, 탈석탄 선언까지 이끌어 내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충남도는 8일 예산 스플라스 리솜에서 '2020 탈석탄 기후위기 대응 국제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양승조 지사와 김명선 도의회 의장, 마이클 대나허 주한캐나다대사 등 49명이 행사장에 직접 참가했다.

탈석탄 금고는 자치단체가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 선정시 평가 지표에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포함,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줄이고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를 유도하기 위한 정책이다.

도는 지난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전국 최초로 탈석탄 금고 정책을 도입해 △탈석탄 선언 △석탄화력 투자 여부 △친환경 에너지 전환 실적 등을 평가해 금고 선정에 반영했다.

이날 선언에는 대구·대전·울산·세종·경기·충북·충남 등 7개 광역 시·도, 서울·부산·인천·충남 등 11개 시·도 교육청, 충남 15개 시·군을 비롯한 전국 38개 기초자치단체가 동참했다. 이들 56개 기관의 연간 재정 규모는 148조8712억원에 달한다.

기관들은 선언을 통해 "지구는 인류가 발생시킨 온실가스로 인한 기온상승으로 폭염, 가뭄, 폭우, 새로운 전염병들과 같은 재앙들이 인류를 위협하는 다양한 이상징후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어 "기후위기의 주원인인 온실가스를 대량 발생시키는 석탄화력발전을 중단하고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금융기관의 석탄화력발전 투자를 중단시키고, 재생에너지 분야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금고 지정시 탈석탄 및 재생에너지 투자 항목을 평가지표에 반영하는 등 기후금융 확산을 위해 노력키로 약속했다.

기관들은 탈석탄 금고 지정을 확산해 화석에너지의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촉진하며 이 과정에서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정의로운 전환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양승조 지사는 "깨끗한 지구와 인류의 미래를 향한 충남의 노력은 더 단호하고 효과적으로 계속될 것"이라며 "탄소중립사회 구현,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및 재생에너지 확대 등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사는 금융기관이 분야별 투자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 국민 누구나 알 수 있도록 기후 금융 공시제도 도입을 제안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9-08 22:46:54
앞으론 환경이 먼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