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국 최초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사업 시행
부산시 전국 최초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사업 시행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09.08 19:4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청년 맞춤형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8일 오후 4시 시청 7층 국제의전실에서 주택도시보증공사와 사업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청년안심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지원 사업'은 전세계약 종료 후 임대인이 전세보증금을 반환할 수 없는 경우 보증금 회수조치를 해야 하는 청년의 법적절차와 손실위험에 대한 심리적·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제도다.

부산시가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전세보증금반환보증 보증료를 지원하면, HUG는 부산청년 전용 전세보증금반환보증과 청년임차인 보호를 위한 주거관련 금융교육을 진행한다. 

부산시 거주 19~34세, 연소득 5000만원 이하로 3억원 이하의 주택 전세계약자가 대상이다.

HUG 부산울산지사(☎051-922-7760)를 방문하거나 인터넷 HUG 스마트전세지원센터를 이용해 신청하면 된다. 부산시와 HUG가 접수대상자의 자격조사를 거쳐 가입과 동시에 보증료를 지원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청년에게 주거안정과 재산권보호를 위한 실질적인 안전장치 역할을 할 수 있는 법적 보호망 제공과 금융‧주거정책 교육 등을 꾸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부산시 청년정책플랫폼을 참조하거나 청년희망정책과 청년생활팀(☎051-888-4612), 주택도시보증공사(☎051-955-5724)로 문의하면 된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