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세계 지방정부와 기후변화 공동대응한다
충남도 세계 지방정부와 기후변화 공동대응한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9.07 20:1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 7일 서울서 '푸른하늘, 맑은공기' 국제포럼
▲ 7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푸른 하늘을 위한 맑은 공기 국제포럼'이 열렸다. ⓒ 충남도
▲ 7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 '푸른 하늘을 위한 맑은 공기 국제포럼'이 열렸다. ⓒ 충남도

충남도가 동아시아 지방정부와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강화한다. 중앙부처, 국내·외 기관·기구, 금융기관과 기업과 손잡고 기후변화 대응 기술 개발에 나설 스타트업을 육성키로 했다.

충남도는 7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국가기후환경회의와 '푸른 하늘을 위한 맑은 공기 국제포럼' 을 개최했다.

국제포럼은 지난해 개최된 제74차 유엔 총회에서 한국 주도로 사상 처음 결의안이 채택된 '푸른 하늘을 위한 국제 맑은 공기의 날' 지정을 기념하고 동아시아 지방정부 간 정책과 우수사례 공유의 장 마련을 위해 열었다.

국제포럼은 양승조 지사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 30명만 직접 참여하고, 리간제 중국 산둥성장, 아라이 쇼고 일본 나라현 지사와 해외 자치단체장 등은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행사는 '세계 푸른 하늘을 위한 혁신 플랫폼 파트너십' 선언, 반기문 위원장 개회사, 경과보고, '지방정부 푸른 하늘을 위한 파트너십 선언', 양 지사를 비롯한 한·중·일 대표 연설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국제포럼의 핵심인 지방정부 푸른 하늘을 위한 파트너십 선언에는 충남도와 중국 산둥성, 일본 나라현, 몽골 오브스주 등 동아시아 18개 지방정부가 동참했다.

동아시아 지방정부는 선언을 통해 "기후변화, 대기오염, 팬데믹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이해 당사자가 참여하는 지방정부 차원의 파트너십이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한다"며 스타트업 발전과 그린뉴딜 이행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

이어 "우리 목표는 미래 세대를 위해 푸른 하늘을 보전하겠다는 전향적인 목적을 가지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가능하게 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라며 "대기오염과 기후변화에 대한 대응 노력을 더욱 강화하고 국제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동아시아 지방정부는 △지방정부 간 파트너십 촉진 플랫폼으로서의 국제포럼 △대기질 개선과 기후변화 완화에 대한 공공 인식 개선 △모범사례 공유와 다양한 이해관계자간 파트너십 구축 △기후변화 대응 국제적·지역적 협력 추진 △대기오염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국제협력 강화 등을 다짐했다.

지방정부 대표 연설에서 양승조 지사는 △보령화력 1·2호기 조기 폐쇄 결정 견인 △탈석탄 금고 선언 △사업장 배출허용기준 강화 △탄소중립 비전 수립 추진 △탈석탄 동맹·언더2연합 가입 등 그동안의 성과를 설명했다.

또 △노후화력 조기 폐쇄와 친환경 에너지 전환 추진 △수소생산기지 조성을 통한 수소 공급 30% 점유 △수소차 50만대 보급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의 계획을 설명했다.

양 지사는 "대기오염과 온실가스 등으로 깨끗한 충남도의 자연환경이 크게 위협받고 있다"며 "미세먼지로 인해 도민의 건강과 안전이 큰 위기 앞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세계는 코로나를 겪으며 기후환경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푸른 하늘 맑은 공기의 가치를 다시 한 번 절감하게 됐다"며 "이제 모두를 위한 맑은 공기는 우리 세대의 가장 절박한 도전이다. 세계적으로 연대해 힘을 모으고, 지역적으로 하나하나 실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간제 성장은 지역 생태환경 보호 강화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기후변화와 대기오염 대응에 각 지방정부 간 교류를 심화하고 경험 등을 공유하자는데 뜻을 같이했다.

아라이 지사는 나라현의 기후변화 대응 정책과 재생에너지 도입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 산림 보존과 복원, 홍수 방지 대책 등을 소개했다.

세계 푸른 하늘을 위한 혁신 플랫폼 파트너십 선언은 충남도와 외교부, 중기부, 과기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한국국제협력단, 기술보증기금, IBK기업은행, SK증권 등이 참여했다.

이들은 선언을 통해 "기후변화, 대기오염, 팬데믹을 대응하기 위해 모든 이해당사자가 참여하는 파트너십이 중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한다"며 스타트업들이 발전하고 그린뉴딜 이행에 적극 참여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기여하기로 약속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9-07 20:31:15
기후변화 지금부터라도 늦지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