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생활임금' 시급 1만520원 결정 … 1.6%↑
광주시 '생활임금' 시급 1만520원 결정 … 1.6%↑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09.07 15:1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무원 닷컴
ⓒ 공무원 닷컴

광주시는 2021년도 생활임금을 시급 1만520원으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생활임금은 공공부문 노동자의 생활안정과 교육·문화·주거 등 각 분야에서 실질적인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하는 임금이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올해 생활임금 1만353원보다 167원 인상된 수준이다.

광주시는 내년도 생활임금을 3인가구 기준 최저생계비, 가계지출, 물가수준을 고려한 '광주형 표준모델'을 적용해 산정했고 생활임금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결정했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다음해 1월부터 시, 공사·공단, 출자·출연기관, 민간위탁기관 소속 노동자 900명에게 적용될 예정이다.

이보근 시 노동협력관은 "생활임금은 광주시 공공부문 저임금 노동자의 실질적인 생활을 보장하는 임금정책"이라며 "앞으로도 노동자의 삶의 질 향상과 계층 간 소득불평등을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