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삼성, 헌 노트북 주면 새 노트북 최대 '반값'
SK네트웍스·삼성, 헌 노트북 주면 새 노트북 최대 '반값'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09.04 15:1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공식 온라인 솔루션 파트너사 SK네트웍스가 노트북 재구매 할인 이벤트를 시작한다.

4일 SK네트웍스는 삼성 노트북 이용고객이 새 제품으로 교체하면 기존 노트북 가격의 최대 50%를 보상해주는 '삼노환(삼성 노트북 환승 할인 클럽)'프로그램을 출시했다.

삼노환 프로그램은 2000대 한정으로 11번가를 통해 단독으로 이뤄진다.

11번가에서 판매하는 갤럭시북플렉스, 갤럭시북이온, 갤럭시북S, 노트북PLUS 등 삼노환 노트북 4종을 구매하는 고객은 삼노환 혜택이 자동으로 부여된다.

24개월이나 36개월 사용한 기존 노트북을 반납하면 해당 기기 가액의 30~50%에 해당하는 금액을 할인 받아 삼성 신규 노트북을 구매 할 수 있다.

삼노환 프로그램 고객은 중고 노트북 보상 이외에 시원스쿨, 스카이에듀 등 어학과 수능, 고등 내신, IT직무 교육 강좌를 수강할 수 있는 삼성에듀 이용권을 최대 2년간 제공받는다.

모바일 도서 플랫폼 원스토어북스 캐쉬 5000원을 2년간 매월 지급하고 SK네트웍스 서비스를 통해 무상 노트북 점검 서비스도 2년차에 2회에 걸쳐 지원한다.

이러한 혜택과 민팃의 데이터 삭제 전문 솔루션을 활용해 반납 노트북의 잔여 데이터를 완벽히 삭제해 개인정보 보호 만족감도 높일 예정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2년에서 3년 주기로 교체하는 휴대폰처럼 고객이 최신 노트북을 할인받아 환승할 수 있도록 멤버십을 기획했다"며 "삼성전자 노트북뿐만 아니라 더 다양한 제품들도 이 같은 프로그램을 적용해 고객이 경제적인 혜택을 누리고 자원 재순환도 기여하는 유통문화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