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전국최초' 조상 땅 찾기 QR코드 토지정보검색 제공
부산시 '전국최초' 조상 땅 찾기 QR코드 토지정보검색 제공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08.28 21:0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부산시 전국 최초로 조상 땅 찾기 토지정보검색을 제공한다. ⓒ 부산시
▲ 부산시는 전국 최초로 조상 땅 찾기 토지정보검색을 제공한다. ⓒ 부산시

부산시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시행됨에 따라 오는 9월부터 '조상 땅 찾기 QR코드 토지정보검색 제공' 서비스를 전국 최초로 시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조상 땅 찾기'는 재산(토지)관리 소홀이나 불의의 사고로 직계 존·비속 소유로 된 토지를 파악할 수 없을 때 상속 관계 등을 확인 후 전국 지적 전산 자료를 검색해 결과를 알려주는 서비스다. 지난 한 해 9870명의 시민에게 3만7743필지(44.2㎢, 여의도 면적의 15배)의 조상 땅을 찾아줬다.

부산시는 시민들이 대면 행정서비스를 통해 지적도나 토지이용계획확인을 별도로 발급받지 않고도 토지에 대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원스톱 토지정보검색 QR코드'를 삽입해 제공한다.

QR코드는 '조상 땅 찾기' 결과 제공되는 서식에 인쇄돼 있으며 휴대폰으로 스캔하면 국토교통부 토지이용규제정보서비스 사이트(http://luris.molit.go.kr)로 자동 연결된다. 

이후 해당 사이트에서 지번과 도로명을 검색해 토지에 대한 용도지역, 도시계획, 각종 규제 저촉 및 건축가능 여부 등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최대경 부산시 도시계획실장은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대면 행정서비스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고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