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송정공원 금선사 '단죄문' 설치
광주시 송정공원 금선사 '단죄문' 설치
  • 이찬우 기자
  • 승인 2020.08.14 21:4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광주시 관계자들이 송정공원 금산사의 단죄문 제막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 광주시
▲ 광주시 관계자들이 송정공원 금산사의 단죄문 제막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 광주시

광주시는 일제 신사인 송정공원 금선사에서 식민통치 잔재물에 대한 단죄문 제막식을 13일 열었다.

제막식은 이용섭 광주시장, 장휘국 시교육감, 김삼호 광산구청장, 광복회원, 친일잔재 청산 전담기구 회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기념사, 단죄문 낭독, 단죄문 제막, 친일잔재물 현장 점검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제막식 국민의례는 '꿈꾸는 예술단'과 일제 강점기에 항일 무장 투쟁을 하며 독립군이 불렀던 '애국가'를 불렀다.

송정공원 금선사는 일제 식민지 시대에 조선인의 정신 개조를 위해 1941년 조성한 신사로 현재 전국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다.

단죄문에는 민족문제연구소에서 발간한 친일인명사전 등 친일 인사의 행적 등이 기록됐다.

이용섭 시장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남아있는 신사 건물인 송정공원 금선사 등의 잔재물에 단죄물을 설치했다"며 "내년부터는 사유지에 남아있는 친일 잔재물에 대해 소유주와의 협의를 거쳐 청산 작업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