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코로나19 직격탄' 관광업계 살린다
경기도 '코로나19 직격탄' 관광업계 살린다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08.12 20:3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에 빠진 관광업계 활성화를 위해 24억2500만원 투입, 착한여행 캠페인 시즌2 등을 경기관광공사와 추진한다고 12일 말했다.

도는 관광업계를 대상으로 상반기 중 특례보증 제도 시행과 위생물품 지원, 착한여행 캠페인을 추진했지만 예상보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돼 후속조치에 들어간다.

지자체 최초 선 구매 방식 민관공동 할인 프로모션으로 큰 호응을 얻은 착한여행 캠페인은 '착한여행 시즌2, 다시 한 번 착한여행'이라는 이름으로 100개사에 8억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제주도여행의 쏠림현상에 대응하기 위해 지역 관광지에 한정됐던 시즌1을 넘어 시즌2는 숙박을 포함해 한층 폭넓은 선택지를 제공한다.

이 사업은 '힘내라 경기관광, 경기도가 함께할게'라는 부제로 △여행업계 특화지원 △관광업계 체질개선 △마이스 경쟁력 강화 △민관공동 프로모션으로 구성된다.

도는 관광업계 중에서도 큰 타격을 입고 있는 여행업계에 4대 보험료를 지원한 후 문화체육관광부 공모 관광상품 조기예약 할인지원을 위해 300개 여행업체를 선정하고 9억원을 투입한다.

선정된 업체는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기간 가운데 4대보험 신고내역과 납부영수증을 제시하면 4대보험 사업자 부담액에 대해 종업원 1인당 월 최대 20만원 한도로 업체당 최대 300만원한도 내에서 지원할 계획이다. 관관광진흥법에 등록된 관광사업체는 모두 해당된다.

도는 125개 사업체를 선정해 홈페이지 리뉴얼, 종사자 교육 등에 3억7500만원을 지원한다. 코로나19 경계단계 이후 집행내역 증빙때 소급지급도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마감할 계획이다.

비대면·하이브리드 행사 확대에 대비한 업계 경쟁력 강화와 마이스 행사 유치 비용으로 경기도 마이스 얼라이언스 70개사에 3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경기도 마이스 얼라이언스는 마이스 산업 육성을 위해 경기관광공사에 가입된 학회와 협회, 숙박 등으로 도와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는 협의체를 말한다.

도는 기존 사업예산을 조정하고 경기관광공사 자체재원을 활용해 1차 사업을 추진한 후 2회 추경을 통해 지원사업 규모를 확대할 예정이다.

사업별로 시행시기와 신청조건, 지원기준에 차이가 있어 신청하는 사업체는 안내 홈페이지(together.ggtour.or.kr)와 경기도 홈페이지 공고문을 확인해야 한다.

오태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은 "해외여행 수요가 국내여행으로 흡수되지 않아 관광업계의 타격이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며 "업계에 직접적인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사업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