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구 빅데이터 포털 이용자 중심 개편 오픈
강동구 빅데이터 포털 이용자 중심 개편 오픈
  • 이선욱 기자
  • 승인 2020.08.07 10:05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동구는 자체개발한 '빅데이터 포털(GBP)'을 보다 많은 주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콘텐츠 재배치와 최신 웹 트렌드를 반영한 이용자 중심의 고품질의 웹 디자인으로 개편해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GBP는 메타 정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하나의 시스템 내에서 간편한 통합검색 기능이 가능하도록 함과 동시에 모바일, PC 활용이 가능하여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나 쉽게 확인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구는 4차 산업혁명 등 새로운 시대 환경에 대응하기 위하여 지난해 7월 전자정보과를 스마트도시추진단으로 확대·개편했다. 직원공모를 통해 인력을 배치해 빅데이터팀을 신설했다. 데이터 기반의 과학적 행정 실현과 스마트도시의 기틀 마련을 위해서다.

특히 지난 1월에는 모든 자치단체에서 공통 문제점이었던 각 기관별로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통합 관리할 수 있는 GBP 시스템을 배치된 직원이 직접 개발했다.

이는 개발 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로 지난 5월 서울시가 주최한 2020 서울 창의상 혁신시책부문에서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번 개편으로 넓은 화면과 다양한 메뉴 접근경로 구성, 5단계 영역으로 구분한 콘텐츠 배치로 정보 접근성이 강화됐다. 자주 찾는 분야별 서비스를 바로가기 아이콘으로 배치해 이용 편의성을 향상했다.

자동 집계와 자동 차트 등 시각화 자료로 확인하고자 하는 정보를 한눈에 알아보기 용이하도록 제공해 이해도와 편의성을 높였다. 연도별 추이 또한 볼 수 있어 미래 변화를 예측하는 객관적 지표로의 활용이 가능하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강동구 빅데이터 포털을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하면서 이를 활용한 빅데이터 자체 분석을 통해 주민들의 불편사항을 해결해 가겠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