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소방,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 '금상'
경남소방,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 '금상'
  • 김창배 기자
  • 승인 2020.08.07 08:5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경남대표가 금상을 수상하고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 경남소방본부
▲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경남대표가 금상을 수상하고 기념찰영을 하고 있다. ⓒ 경남소방본부

경남소방본부는 5일 소방청이 주최한 '제9회 대한민국 일반인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경남 대표로 출전한 합천 어린이집 박윤희(24), 박시은(22), 오경희(53) 교사가 금상인 소방청장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 대회는 모든 국민에게 심폐소생술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고 생명 존중 의식 확산을 바탕으로 119구급차 도착 전 최초 발견자의 심폐소생술 실시율을 높여 심정지 환자 소생률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합천소방서 대표로 참가한 어린이집 교사들은 지난달 13일 실시한 '경남도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서 1등을 차지해 경남도를 대표해 전국대회에 참가했다.

'응·평·4·우'라는 팀명으로 심폐소생술 퍼포먼스를 선보여 13개 시도 가운데 금상을 수상했다. '응·평·4·우'란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평정심을 찾는다, 4분의 마지노선, 우리가 지킨다는 내용이다.

오경희 교사는 "대회를 통해 심폐소생술을 배우고 익히는 계기가 돼 유익했다"며 "어린이집에서 응급처치가 필요한 상황이 발생해도 당황하지 않고 대응할 수 있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 세이프타임즈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