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돗물 유충' 민원에 충북도 고위공무원까지 '현장으로'
'수돗물 유충' 민원에 충북도 고위공무원까지 '현장으로'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07.27 22:5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연준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이 27일 보은군 정수장을 방문해 수돗물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 충북도
▲ 김연준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이 27일 보은군 정수장을 방문해 수돗물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 충북도

수돗물 유출발생으로 불안감이 계속되자 충북도가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고위 간부가 실태를 점검하고 실무 공무원을 지휘하고 있다.

김연준 충북도 환경산림국장은 27일 보은군 교사리 정수장을 방문, 수돗물의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유충방지대책을 지시했다.

충북도가 지난 21일 청주시 지북정수장과 민원발생 아파트 저수조를 점검했지만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고 수돗물 유충발생 사태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김 국장은 현장을 직접 확인하고 주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는 충북도의 정책을 시군에 전달하고 있다. 

충북지역에서 유충 관련 민원은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15건이 접수됐다.

발생장소 확인결과 수돗물 공급계통과는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발견된 유충은 나방파리 5건이었다.

나머지 신고는 유충확인이 불가하거나 수돗물과 직접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나방파리류 유충은 수도시설에서 직접 나온 것이 아니라 하수관 등 외부에서 유입됐다.

충북도 관계자는 "화장실, 배수구 등 위생 관리를 소홀히 하면 유충이 발견될 가능성이 높다"며 "공동주택은 배수구와 저수조 등을 소독하도록 권고하고 단독주택은 배수구에 뜨거운 물이나 살균제로 자주 청소할 것을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연준 국장은 "저수조 청소는 법적으로 연 2회 청소해야 하지만 여름철에는 2개월에 1회 이상 실시하는 것이 좋다"며 "수돗물 ISO 22000 도입을 검토해 장기적인 대책을 제시하는 등 깨끗하고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7-28 06:45:01
물이라도 편히 마시게 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