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세계유산 축전' 경북으로 갑니다 … 31일 개막
'2020 세계유산 축전' 경북으로 갑니다 … 31일 개막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0.07.27 23:44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세계유산 축전 포스터 ⓒ 문화재청
▲ 세계유산 축전 포스터 ⓒ 문화재청

'2020 세계유산축전-경북' 축제가 3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8월 한 달간 화려한 막을 올린다.

문화재청과 경북도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 세계유교문화재단이 주관하는 행사는 '인류의 문화가치 경북에서 꽃피다'라는 주제로 펼쳐지게 된다.

'세계유산축전'은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국내 세계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알리기 위해 문화재청이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공모사업이다.

7월 한 달 동안 서원을 주제로 '2020 세계유산축전-한국의 서원'이 열린 데 이어 8월에는 경북의 세계유산들을 주제로 열리게 된다.

세계유산이 지닌 보편적 가치를 국민과 함께 누리고 즐기기 위한 다양한 공연, 전시, 체험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지역별로 펼쳐진다.

안동에서는 퇴계 이황의 '도산12곡'을 재해석한 창작 음악공연 <도산12곡>, 서원에서 선비들의 하루를 재구성해 체험하는 <서원의 하루>, 라디오를 들으며 하회마을 물줄기를 따라 걷는 <하회구곡 라디엔티어링>, 하회 별신굿 탈놀이를 현대무용으로 재해석한 <2020 하이마스크> 공연이 열린다.

서원의 풍경과 산사의 석탑, 역사마을의 경관을 첨단기술로 구현해 낸 미디어아트<세계유산전>이 한 달간 유네스코 세계유산 하회마을에서 펼쳐진다.

경주지역은 석굴암 본존불을 360도 3차원 입체영상으로 구현한 미디어아트 <천년유산전>을 비롯해 신라 시대 학자인 최치원의 시(향악잡영)에서 언급된 다섯가지 전통놀이를 소재로 한 공연 <신 신라오기>가 선보인다.

또 신라 전통복장과 영주 인견, 안동 삼베복장, 전주 한지로 만든 다양한 옷을 선보이는 패션쇼 <회소>가 관람객을 기다린다.

포석정 도랑에 술잔을 띄우며 시를 읊던 옛 선조들의 유흥을 체험해보는 <유상곡수연 체험>, 경주 대릉원의 아름다운 야경과 함께하는 <달빛기행> 등도 마련됐다.

영주지역에서는 불교철학을 춤으로 재구성한 가무극 <선묘>, 세계유산 부석사의 아름다움을 노래한 합창 교향곡 <부석사 사계> 공연이 열린다.

또 소수서원 야간개방 <월하연가, 소수>, 선비들이 서재에서 쓰는 도구들을 소수서원 박물관에서 전시하는 <문방사우 특별전> 등이 선보인다.

특히 경북의 세계유산을 대상으로 미디어 맵핑과 미디어아트로 제작한 안동의 <세계유산전>, 경주의 <천년유산전>은 지역의 세계유산이 가진 아름다움과 압도감에 매료될 실감전시 프로그램이다.

세계유산의 가치를 첨단기술과 융합해 새로운 가치로 만들어낸 또 다른 문화유산 향유의 표본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20 세계유산축전-경북'은 코로나19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방역대책을 비롯해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 의무, 안전거리 유지, 참여자 사전접수 등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진행된다.

자세한 사항은 '2020 세계유산축전' 홈페이지(www.worldcf.co.kr)을 방문하거나 전화(☎054-851-7182)로 문의하면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건강 2020-07-28 07:15:58
아직은 코로나19 조심하십시요

제노비아 2020-07-28 06:54:07
방학을이용하여 안전하게 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