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옛 도청사서 '대전창업허브' 개관식
대전시 옛 도청사서 '대전창업허브' 개관식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7.24 23:2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대전시가 24일 옛 도청사에서 '대전창업허브' 개관식을 개최했다. ⓒ 대전시
▲ 대전시가 24일 옛 도청사에서 '대전창업허브' 개관식을 개최했다. ⓒ 대전시

대전시는 24일 옛 충남도청사 별관 대전창업허브에서 민선 7기 약속사업 2000개 스타트업 육성과 중앙로 일원 소셜벤처 특화거리 일환으로 조성된 '대전창업허브' 개관식을 가졌다.

개관식에는 허태정 시장을 비롯해 권중순 시의회의장, 시의회 산업건설위원, 유관 기관‧단체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테이프 커팅식, 대전창업허브 조성경과 로드맵, 비전선포 순으로 진행됐다.

시는 대전창업허브가 스타트업의 혁신성장 전진기지로 자리매김하도록 하고, 그 중심에서 대전을 혁신성장의 메카로 발전시켜 나갈 방침이다.

대전은 대덕특구 연구개발(R&D) 등 기술역량이 집적돼 최상의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한국형 뉴딜의 중심지다.

우리지역에 보유한 연구단지, 기술, 인재 등을 최대한 활용하고 창업 혁신주체들 간 협력체계를 구축해 민간주도 혁신창업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허 시장은 "우리 지역에 우량기업이 많이 생겨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시정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7-25 06:41:50
지역경제도좋고
일하기도좋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