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화점·홈쇼핑 판매 비건식품 업체 10곳 식품위생법 위반
백화점·홈쇼핑 판매 비건식품 업체 10곳 식품위생법 위반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7.24 10:0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특정 계층에서 소비되는 비건 식품을 제조하는 업체 842곳을 점검해 식품위생법을 위반한 10곳을 적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코로나19로 이용이 증가한 홈쇼핑 판매식품과 더불어 백화점·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PB제품의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17개 지자체와 지난 6월22일부터 7월8일까지 실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자가품질검사 미실시 △무신고 영업 △품목제조보고 미보고 △원료수불부 미작성 등이다. 

적발된 업체는 관할 지자체가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하고 3개월 이내에 다시 점검해 개선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아울러 식약처는 위생 점검과 병행해 홈쇼핑 판매식품 등 306건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세균수 기준을 초과한 떡류 제품 등 6건을 확인하고 해당 제품은 회수·폐기 등 조치했다. 

한편, 식약처는 가족단위로 즐겨 찾는 키즈카페, 애견·동물카페,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을 포함해 스크린 골프장 등 다중이용시설 378곳을 점검한 결과, 위반 업체 6곳을 적발하고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위생적 취급기준 위반 등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 향후 소비 증가가 예상되는 식품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하고 국민들이 안심하고 식품을 소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