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소방본부 여름 휴가철 대비 '불시 소방특별조사'
충북소방본부 여름 휴가철 대비 '불시 소방특별조사'
  • 강보경 기자
  • 승인 2020.07.22 17:34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소방본부 관계자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벌이고 있다. ⓒ 충북소방본부
▲ 충북소방본부 관계자가 본격적인 휴가철을 앞두고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벌이고 있다. ⓒ 충북소방본부

충북소방본부는 지난 6일부터 17일까지 다중이용시설 96곳에 대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판매시설, 영화상영관, 숙박시설, 신종 다중이용업소 등 여름 휴가철을 맞아 불특정 다수가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상으로 소방특별조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선정했다.

12개 소방관서의 소방특별조사반은 지속적인 단속, 계도에도 개선되지 않는 비상구 장애물 적치, 폐쇄 등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을 뿌리 뽑기 위해  사전예고 없이 대상처에 대한 출입조사를 실시했다.

특히 화재 발생 때 위법행위로 인한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되는 △비상구 폐쇄·잠금 △피난계단·통로 장애물 적치와 설치 △방화문·셔터 관리상태 △자동화재탐설비 전원과 경종 차단 △소화설비 전원·밸브차단 △옥내소화전함 앞 물건 적치 등 불법행위 단속에 중점을 두고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대상 96곳 가운데 휴·폐업 3곳을 제외한 93곳에 대한 조사를 실시해 양호 59곳, 불량 34곳을 적발했다.

비상구 폐쇄와 소방시설 전원차단 등 중대위반 사항은 없었다. 경미한 불량사항이 적발된 대상에 대해서는 조치명령과 기관통보가 내려졌다.

불량사항은 휴가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8월 전까지 조치토록 했다. 화재위험요소를 사전제거해 발견된 불량사항의 조기 개선을 위한 화재예방컨설팅을 병행 실시했다.

김연상 본부장은 "비상구폐쇄와 소방시설 전원차단 등 고질적 안전무시 행태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해 도내 어디에서도 안전한 환경에서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7-23 08:19:00
소방안전 정밀검사를 통해 이상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겠다

제노비아 2020-07-22 18:54:41
안전점검은항상꼼꼼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