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민·관 합동 조사단 "수돗물 유충 의심되는 곳 없다"
서울시 민·관 합동 조사단 "수돗물 유충 의심되는 곳 없다"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7.22 16:54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22일 수돗물 유충의 실태를 보다 명확하게 조사하기 위해 분야별 전문가를 중심으로 민·관 합동 조사단을 구성해 정수센터 입상활성탄지의 유충서식 여부 등 정수과정 전반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벌였다.

조사단은 시가 운영하는 6개 정수센터 가운데 5개 정수센터에 대한 조사를 실시했다. 뚝도정수센터는 20일 점검을 완료해 이번 점검 대상에서는 제외됐다.

점검 대상은 광암·암사·강북·구의·영등포 정수센터다. 민·관합동 조사단은 생물·상수도 분야 민간 전문가 6명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연구사 등 공무원 6명 등 모두 12명이 참여한다.

민간 전문가 6명은 △생물분야 전문가 4명 △상수도·환경분야 전문가 2명으로 구성됐다.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미생물·상수도 공정 관련 서울물연구원 연구사 4명 △수질 분야 공무원 2명이 참여한다.

조사단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정수센터의 △활성탄층 유충 유무 정밀 확인 △여과지 역세척 적정 속도 확보 등 정수처리 공정 운영 적정성 여부 △ISO 22000 적정 유지 여부 △수처리 공정, 건물 내·외부 전반적 환경 상태 등을 확인하고 점검한다.

21일 오후 6시까지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로 신고된 민원 가운데 △유충의 실물이 있거나 △유충의 사진이나 동영상 등 명확하게 주변 시설에서 유충이 확인된 민원은 모두 12건이다.

22일 오후 1시 현재까지 수도관과 유충의 직접적인 연관성이 확인 된 곳은 한 곳도 없다.

상수도사업본부는 민원 방문시 유충이 있을 때는 유충을 채집, 환경부 산하 국립생물자원관에 생물종 분석을 의뢰하고 있다.

생물종 분석 결과가 나오는 대로 채집된 유충이 상수도 계통에서 발생할 수 있는 종인지를 확인해 공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