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메가와트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 착수회의
울산시 '메가와트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 착수회의
  • 진광태 기자
  • 승인 2020.07.21 21:3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시가 부유식 해상풍력 국책과제 '메가와트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 착수회의 개최했다. ⓒ 울산시
▲ 울산시가 부유식 해상풍력 국책과제 '메가와트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 착수회의 개최했다. ⓒ 울산시

울산시는 21일 본관 국제회의실에서 '메가와트(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 국책과제 착수회의를 개최했다.

회의에는 울산시, 국내외 부유식 해상풍력사업 전문기업, 울산대, 현대스틸산업, 유니슨, 동서발전 관계자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회의는 1차년도 개발목표인 △부유식 해상풍력 설계기준 연구 △상용화 풍력단지(예정)에 적합한 최적 부유체 개념 제시 △실증 후보지 발굴 △2단계 상세사업계획서 작성 등을 위한 기관별 계획과 향후 추진방안이 논의됐다.

메가와트(MW)급 부유식 해상풍력 시스템 개발 과제는 터빈-부유체-계류시스템 통합 하중해석과 축소모델 수조시험 등을 통해 최적의 실증용 터빈을 적용한 5메가와트(MW)급 부유체를 제작하고 해상에 실증하는 것을 목표로 진행된다.

울산시는 세계최고의 조선해양기술과 핵심적인 풍력기반기술들을 접목해 저비용부유체, 계류시스템, 인공지능(AI) 기반 스마트 진단시스템 기술들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공모 과제 1단계에 선정된 이 사업은 울산대 주관(수행기관 울산시, 현대스틸산업, 유니슨, 동서발전)으로 2021년 1월까지 국비 4억 7000만원이 투입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부유식 해상풍력사업이 지난 7월 14일 발표된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 사업에도 포함돼 관심과 필요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며 "울산의 경우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지난해부터 5개 민간투자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