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궁과 월지' 학술대회 개최 … 경주문화재연구소·고대사학회
'동궁과 월지' 학술대회 개최 … 경주문화재연구소·고대사학회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0.07.14 13:5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한국고대사학회와 오는 16~17일 경주 드림센터에서 '통일신라의 궁원지, 동궁과 월지의 조사와 연구 - 회고와 전망'이라는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경주 동궁과 월지(사적 제18호)는 신라 왕경이나 월성, 유적의 정비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다루었던 적은 많았지만 문헌과 고고학의 시각에서 그 실체를 살펴본 적은 없었다.

학술대회는 문헌과 고고학적인 관점에서 동궁과 월지를 종합적으로 짚어보는 최초의 자리라고 할 수 있다.

1970년대 조사 성과와 2007년부터 지금까지 진행되고 있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동궁의 영역과 연못지의 성격에 대한 다양한 견해와 연구 성과를 살펴본다.

새롭게 논의될 내용과 앞으로 진행될 조사, 정비, 활용 방향까지 가늠해 볼 수 있다.

학술대회는 7개의 주제로 진행된다. 16일은 '통일신라 궁원지의 조사·연구·보존'이라는 주제로 3개 발표가 진행된다.

동궁과 월지의 연구사적 회고와 조사전망을 제시한 △조사·연구의 현황과 과제(이상준·전 국립부여문화재연구소장) △발굴조사 성과, 건물지 배치와 공간구획 검토(김경열·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동궁과 월지의 가치와 보존(양정석·수원대)이 발표된다.

17일은 '문헌기록 속 동궁과 월지, 공간·구조·범위'를 주제로 4개의 발표가 이어진다.

동아시아 속에서 신라 동궁의 체계와 구조 등을 비교한 △고대 동아시아 동궁 체계 비교 검토(이재환·중앙대) △동궁의 구조와 범위(이동주·경북대 인문학술원) △월지궁의 성격과 동궁의 위치(이현태·신라왕경핵심유적복원정비사업추진단) △안압지 출토 목간 연구동향 및 검토(하시모토 시게루, 경북대 인문학술원)가 이어진다.

주제발표 후에는 종합토론이 이어져 동궁의 기능, 위치, 영역, 동궁과 월지궁의 관계 등에 대한 열띤 논의가 펼쳐질 전망이다.

학술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신청으로 선정된 인원만 입장할 수 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 채널로 생중계해 국민 누구나 볼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054-771-9541)로 문의하면 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학술대회가 통일신라 왕궁으로서 동궁과 월지의 고고·역사적 성격 규명과 신라왕경 연구 활성화를 위한 학술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지속적인 조사·연구성과의 공유와 신라왕경 연구의 학제간 연대를 강화하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7-14 14:28:26
신라문화와좀더 친해질수있겠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