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15일부터 운행 재개
울산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15일부터 운행 재개
  • 김도수 기자
  • 승인 2020.07.13 16:5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울산시는 15일부터 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운행을 재개한다. ⓒ 울산시
▲ 울산시는 15일부터 시티투어 순환형 코스 운행을 재개한다. ⓒ 울산시

울산시는 오는 15일부터 코로나19로 중단됐던 울산시티투어 노선개편과 더불어 함께 안전수칙을 준수해 운행을 재개한다.

개편된 코스는 매주 화~일요일 태화강역을 기점으로 태화강 국가정원과 장생포-대왕암공원을 순환하는 2개 코스로 나누어 운행된다.

새로 선보이는 태화강국가정원 코스는 옛 노면전차의 형태를 본뜬 '트롤리버스'로 태화강역에서 시작해 하루 9회 태화강국가정원, 태화루, 시계탑사거리, 중앙전통시장, 문화예술회관 등 지정 코스를 순회한다.

지난달 9일 시승식을 갖고 시범운영을 거쳐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장생포대왕암 코스는 기존 2층 오픈 탑 버스를 활용해 태화강역에서 시작해 하루 5회 고래박물관, 울산대교전망대, 대왕암공원 등 지정코스를 순회한다.

순환형 시티투어 이용요금은 코스별로 성인 6000원, 소인 4000원이다. 울산시민은 2000원 할인, 다자녀 가정·장애인·국가유공자 등은 5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이용자는 사전예약 없이 당일 현장에서 카드로 승차권을 구매해 1일 동안 자유롭게 시티투어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트롤리버스 도입과 코스 개편으로 태화강국가정원의 아름다움과 생태 도시 울산을 전국에 알리고 코로나19로 침체해 있는 지역관광 업계와 지역경제를 살리는 데 울산시티투어가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티투어 이용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버스에 탑승할 수 있다. 현장에서는 체온 검사, 명부 작성을 진행하고 발열 등의 의심 증상이 있을 경우 탑승이 제한된다.

울산시티투어는 순환형 코스를 우선 운행 재개하고, 코로나19 확산 여부에 따라 테마형은 8월초 운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