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청 '연안안전지킴이' 확대, 피서철 사각지대 없앤다
해경청 '연안안전지킴이' 확대, 피서철 사각지대 없앤다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7.13 18:2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경찰대원이 인천 하나개 해수욕장에서 야간 순찰을 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 해양경찰대원이 인천 하나개 해수욕장에서 야간 순찰을 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은 피서철 해수욕장, 갯벌 등 바닷가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남에 따라 연안해역에서의 안전관리를 강화한다고 13일 밝혔다.

최근 3년간 6~8월에서 발생한 연안해역 안전사고는 875건으로 170명이 사망했다. 1년 가운데 이 기간에 전체 사망자의 47%가 발생했다.

최근 개장 전인 동해안의 해수욕장에서 너울성 파도에 휩쓸리거나, 서해안의 갯벌에서 조개를 캐던 일가족이 밀물에 고립되는 등 안전사고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

이에 따라 해경청은 지난 9일 화상회의를 통해 지역별 안전관리 실태와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안전관리 방안을 마련했다.

해수욕장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개장 전 해수욕장에 대한 육상 순찰을 확대키로 했다.

해상순찰대를 운영해 수영 경계선 외측에 대한 순찰과 즉시 구조태세를 유지할 계획이다.

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갯벌에 안전유도길, 야간 방향유도등, 조석정보 전광판 등 안전시설물을 확충해 사고가 집중되는 시간대와 장소에 예방순찰도 강화할 방침이다.

연안해역의 안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주민과 민간단체 등으로 '연안안전지킴이'를 확대·구성해 합동 순찰하는 등 민‧관 협업체계를 구축한다.

본청과 지방청에서 운영 중인 '연안사고예방협의회'를 경찰서 단위까지 확대해 지역특성을 반영한 안전관리 세부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범국민 구명조끼 착용 실천운동을 전개해 테트라포드, 갯바위 등 사고 위험이 높은 장소에서는 구명조끼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제도적 개선도 병행해 나가기로 했다.

해경청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제한되면서 국내 바닷가로 피서객이 몰릴 것이 예상된다"며 "국민들께서도 위험한 장소 출입을 자제하고 연안 해역에서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