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사고유발 공사중단 건축물 대대적 정비한다
범죄·사고유발 공사중단 건축물 대대적 정비한다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7.13 18:31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전국 분포도 ⓒ 국토부 자료 = 세이프타임즈 DB
▲ 공사중단 장기방치 건축물 전국 분포도 ⓒ 국토부 자료 = 세이프타임즈 DB

보행자 안전과 도시미관을 해치던 공사중단 건축물에 대한 정비방안이 새롭게 추진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사업 가속화를 위해 오는 14일부터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제6차 선도사업을 공모한다고 13일 밝혔다.

장기방치 공사중단 건축물 정비사업은 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과 국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제8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추진이 결정됐다.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를 정비지원기구로 지정해 2015년부터 매년 선도사업을 선정해 개발구상을 컨설팅하고 있다.

지난해 시행한 제2차 공사중단 건축물 실태조사 결과 전국 공사중단 건축물은 322곳이다.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것은 물론 범죄·사고유발의 우려가 높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국토부는 일상생활과 밀접한 사업의 추진동력 확보를 위해 2015년부터 5차례에 걸쳐 선도사업을 선정했다. 

사업지구에 국비를 투입해 사업모델을 검토하고 개발구상 수립을 지원해 공사착공, 사업대행 등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했다.

제6차 선도사업은 지자체에서 다음달 14일까지 신청한 사업이 대상이다.

도시·건축분야 전문가로 선정위원회를 구성해 공익성과 사업연계성 등을 공정하게 평가해 9월말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방식에 있어서는 타 사업(도시재생사업 등)과 연계성 항목의 비중을 기존보다 높게 평가기준을 마련했다.

도시재생의 방향을 설정하는 전략계획이 수립된 지역내 공사중단 방치건축물 정비사업은 도시재생사업으로 신청이 가능하다.

방치건축물 정비사업과 연계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는 경우에는 가점도 부여된다.

도시재생사업으로 선정되면 공사비 보조, 융자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조기에 정비사업의 가시적인 성과 도출이 가능해 올해는 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방치건축물 3곳의 정비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방치 건축물 정비사업은 국민생활 안전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최대한 많은 지자체가 이번 공모에 참여할 수 있도록 각 지자체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