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건설업계 "지역건설업체 입찰참여 확대 절실"
충남건설업계 "지역건설업체 입찰참여 확대 절실"
  • 오선이 기자
  • 승인 2020.07.08 23:53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증조 충남지사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간담회를 하고 있다. ⓒ 충남도
▲ 양증조 충남지사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 간담회를 하고 있다. ⓒ 충남도

충남도는 8일 도청에서 지역 건설단체 대표 등을 초청해 간담회를 열고 건설산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정원웅 건설단체연합회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건설단체 회장 등은 이 자리에서 △대형공사 분할발주 △지역업체 인센티브제도 △하도급율 저조현장 특별점검 △용역설계비 현실화 방안 △지역건설업체 입찰참여 확대 방안 등을 건의했다.

양승조 지사는 "충남 건설산업은 생산액 6조원, 투자액 16조3000억원으로 GRDP의 5.1%를 차지하는 핵심산업"이라며 "전국 4위 규모로 충남경제를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이와 대조적으로 역내 건설공사의 지역 업체 수주율은 공공부문 50.6%로 전국 평균 수준이지만, 민간부문 29.9%로 전국 최하위 수준"이라며 "공공부분의 지역건설업체 수주율 향상을 위해 도와 시군이 현장 중심으로 개선대책을 시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역생산 건설자재 사용, 건설업 실태조사 강화 등 여러 대책을 꼼꼼히 챙기겠다"며 "건설사업자의 역량 강화를 위한 정책 발굴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는 오는 10월 지역건설자재를 홍보하고 지역의 우수인재 채용 등 지역건설업체 활성화를 위한 박람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7-09 06:21:36
안전하게 건설이 일어나길

야옹이 2020-07-09 06:10:29
건설업이 활성화되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