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최우선 경영' 현대중공업 전무급 외부 전문가 영입
'안전 최우선 경영' 현대중공업 전무급 외부 전문가 영입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7.08 11:4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자문위원에 이충호 전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서울본부장
▲ 이충호 현대중공업 안전 자문위원. ⓒ 현대중공업
▲ 이충호 현대중공업 안전 자문위원. ⓒ 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은 이충호 전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서울본부장을 안전 자문위원(전무급)으로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위원은 현대중공업 안전시스템 문제점을 파악하고, 안전표준 개선과 안전교육 실효성 강화 등 안전경영 인프라 구축 전반에 자문한다.

1988년부터 30여년간 산업안전공단에서 근무한 이 위원은 중대사고 예방 실장, 산업안전실장, 서울지역본부장 등을 지냈다. '안전경영학카페', '친밀한 위험들' 등도 집필했다.

지난해는 경험을 살려 중대사고 예방 전문 컨설팅 기관인 에스티교육연구원을 설립하고 공공기관과 기업체 안전자문을 수행했다.

이충호 위원은 "무재해 작업장 구현을 위해 현장 작업자와 관리자가 성과보다 리스크를 먼저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돼야 한다"며 "습관화된 위험 방치를 뿌리 뽑고, 임직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안전 문화가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안전관리 종합대책에서 향후 3년간 안전분야 1600억원 추가 투자, 안전조직 개편, 전 작업자에 안전작업 요구권 부여, 안전혁신 자문위원단 확대 운영, 전문가 영입 계획 등을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현재 6인으로 운영중인 안전혁신 자문위원회를 이달 중 노사정 합동 안전 전문가 10인으로 확대한 자문위원단으로 개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