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턴키공사' 확정
서울 지하철 9호선 4단계 연장사업 '턴키공사' 확정
  • 이선욱 기자
  • 승인 2020.07.08 10:54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동~강남 공사기간 단축 조기 착공 '눈앞'
55만 강동지역 교통편의 획기적 증진 기대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난 4월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에서 사업을 턴키방식으로 추진해달고 요청했다. ⓒ 서울 강동구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난 4월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에서 사업을 턴키방식으로 추진해달고 요청했다. ⓒ 서울 강동구

서울 강동구는 숙원사업인 강동~강남을 30분대로 연결하는 도시철도 9호선 4단계 연장공사 시행방식이 설계·시공을 일괄 입찰하는 '턴키' 공사로 확정됐다고 8일 밝혔다.

도시철도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은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역을 시작으로 길동생태공원, 한영고, 5호선 고덕역을 경유해 고덕강일1지구까지 4.12㎞ 구간에 4개역을 신설하는 사업이다.

2011년 국토교통부의 보금자리주택지구 후보지 발표 때부터 선제적으로 교통대책을 요구했다. 2012년 국토교통부의 고덕·강일 보금자리주택지구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됐다.

2015년 서울시 10개년 도시철도망구축 기본계획에도 반영됐다. 2018년 5월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 후 지난해 3월 기획재정부가 사업비 6408억원을 확정, 4월 국토교통부가 기본계획을 승인하면서 조기 착공이 중요해진 상황이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지난 4월 23일 박원순 서울시장과의 면담에서 사업을 턴키방식으로 추진해 9호선 4단계 공사 착공과 개통을 앞당겨줄 것을 건의했다.

구민 3만여명의 간절한 염원이 담긴 조기 착공 서명지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진선미·이해식 의원, 김종무 시의원, 이준형 시의원이 참석해 절실함을 피력했다.

박원순 시장은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달 서울시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에서 9호선 4단계 연장사업이 턴키 입찰로 결정됐다.

당초 계획상 2022년 착공해 2027년 완공이던 공사 기간이 상당 부분 단축될 것으로 전망했다. 고덕 재건축단지와 고덕강일지구 입주로 인해 가중되고 있는 교통난 해소에도 청신호가 켜졌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주민들의 아낌없는 관심과 지원 덕분에 9호선 4단계 공사를 턴키방식으로 진행해 사업 추진에 날개를 달게 됐다"며 "착공부터 개통까지 조속히 이뤄지도록 서울시 등과 협의해 면밀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추진 중인 5·8·9호선 연장 사업과 함께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D' 유치 성공을 통해 강동구의 교통 인프라를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구민 행복과 직결되는 교통 복지를 실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중심 2020-07-10 12:08:33
강동 교통이 좋아지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