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취약계층‧소상공인 '풍수해보험료' 지원 … 최대 92%
서울시, 취약계층‧소상공인 '풍수해보험료' 지원 … 최대 92%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7.01 17:09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는 25개 자치구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소상공인의 풍수해 보험가입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일부터 대상에 따라 4.6~21% 추가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국가와 지자체에서 보험가입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를 지원해 예기치 못한 태풍, 호우, 강풍, 대설, 지진 등 연재난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정책보험이다.

올해부터 소상공인 풍수해보험이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돼 소상공인이 부담해야 하는 보험료를 국가와 지자체에서 80% 지원받아 보험금의 20%만 납부하면 일반 보험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에 스스로 대처할 수 있게 된다.

차상위계층이나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는 개별 부담이 8%, 각각 보험료의 15.4%와 4.6%를 지자체가 추가 지원해 예기치 못한 자연재해 발생시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풍수해보험 가입과 문의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나 보험사인 DB손해보험(☎02-2100-5103), 현대해상화재보험(☎02-2100-5104), 삼성화재해상보험(☎02-2100-5105), KB손해보험(☎02-2100-5106), NH농협손해보험(☎02-2100-5107)]를 통해 가능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7-02 06:06:31
풍수해보험 꼭 가입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