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행자 안전' 익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 경관조명 본격 가동
'보행자 안전' 익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 경관조명 본격 가동
  • 강재혁 기자
  • 승인 2020.06.30 10:32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보 제289호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 ⓒ 문화재청
▲ 국보 제289호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 ⓒ 문화재청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 야간 경관조명 설치가 완료돼 공개됐다.

30일 문화재청과 익산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정부혁신사업의 하나인 '백제역사유적지구 보존‧관리'에 따라 추진됐다. 

야간 경관조명 가동으로 관람객들은 백제 무왕과 선화공주의 사랑 이야기와 함께 무왕의 큰 꿈이 간직된 익산 미륵사지와 왕궁리 유적을 밤에도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게 됐다.

동아시아 최대 규모 사찰 중 하나인 익산 미륵사지(사적 제150호)와 국내 유일의 백제 왕궁터로 그 위치가 확인된 익산 왕궁리 유적(사적 제408호)은 익산 미륵사지 석탑(국보 제11호)을 비롯해 그 당시 불교종파를 나타낸다.

신성한 영역임을 나타내는 당간지주, 백제의 희귀한 가람배치 형태인 세 개의 탑이 있다.

세 개의 금당이 있는 사찰 배치를 확인할 수 있는 건물터, 왕궁내 대규모 건물터들과 이를 둘러싼 담장이 있다.

또 정원 유적, 후원, 왕궁이 폐한 뒤 세워진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국보 제289호) 등 백제의 유구한 역사와 그 당시 문화를 생생히 느낄 수 있는 진귀한 유적들이 가득하다.

하지만 석탑 복원 등으로 최근들어 방문객이 급증하고 있지만 밤에는 조명설치가 없어 관람 중에 부상 당할 우려가 있는 등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

조명설치는 주요 유적과 탐방로를 중심으로 문화재위원회의 검토를 수차례 거쳐 세계유산에 걸맞는 백제의 화려하고 검소한 문화가 독보이는 야간 경관이 될 수 있도록 설치했다.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이번 야간경관조명 설치로 인해 코로나19로 가물었던 지역 경제를 다시 회복하고 정부의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에서도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20-06-30 10:55:33
밤에보는 문화재 더 멋있고 뜻깊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