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민방위 집합교육 사이버교육으로 실시
행안부, 민방위 집합교육 사이버교육으로 실시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6.29 09: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로 인한 감염병 위기경보 심각 단계가 계속 유지됨에 따라 현재 중단하고 있는 올해 민방위 교육을 하반기부터 사이버교육으로 전환해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그동안 민방위 대원 1~4년 차(145만명)는 집합교육(4시간)을 실시하고, 5년 차 이상(199만명)은 사이버교육이나 비상소집(1시간)을 받아왔다.

올해는 집합교육 때 발생할 수 있는 감염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각 시·군·구에서 위탁교육 방식으로 모든 민방위 대원을 대상으로 사이버교육(1시간)으로 대체한다.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사용할 수 없는 민방위 대원은 서면교육도 병행해 실시한다. 주민센터에서 교재를 수령, 내용 요약·문제 풀이 등 과제물을 작성해 30일 내 제출하면 된다.

감염병으로 인해 혈액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어 혈액수급 안정화에 동참하고자 헌혈에 참여한 민방위 대원이 헌혈증을 제출하면 교육(1시간)을 이수한 것으로 인정한다.

김명선 행정안전부 민방위심의관은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에 전국 민방위 대원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