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슬기 채취 중 사망 3년간 6월에만 20명 … 음주 후 채취 금지
다슬기 채취 중 사망 3년간 6월에만 20명 … 음주 후 채취 금지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6.18 15:27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충북 영동군 삼천면에서 A씨가 금강 상류에서 다슬기를 채취하다가 실종됐다. 1시간만에 실종 장소 인근에서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

소방청은 다슬기 채취 활동이 증가하면서 사고도 늘어나고 있으며 6월이 가장 많다고 18일 밝혔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다슬기 채취 관련 수난구조 출동은 142건이었다.

연평균 47건으로, 대부분 다슬기 채취가 가능한 5월부터 9월까지 많이 발생했다. 그 가운데 6월이 가장 많아 전체의 34%인 48건(사망 20명)이 일어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에 38건(사망 12명), 2018년 67건(사망 25명), 2019년 37건(사망 15명)이다.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 22건 △충북 21건 △경기 18건 △경북 16건 △전남 10건 △전북 9건 △대전·충남 6건 △부산 1건 순이었다.

다슬기를 채취할 때는 두 명 이상 함께 활동하고 건강에 이상이 있을 때는 물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 음주 상태에서는 채취하지 말고 지형을 미리 파악해야 한다. 

낯선 곳이나 어두워진 뒤에는 채취하지 말아야 하고 구명조끼를 필히 착용하는 것이 좋다. 응급상황이 발생하면 주변 사람에게 알리고 즉시 119에 신고한다.

소방청 관계자는 "다슬기가 많이 잡히는 물속은 수심이 갑자기 깊어지는 곳이 많고, 이끼나 수초 때문에 미끄러워 중심을 잃고 물에 빠질 위험 요소가 많아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며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