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청, 올해 민간해양구조대원 7000명으로 확대
해양경찰청, 올해 민간해양구조대원 7000명으로 확대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6.16 11:4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해양경찰서 구조대원이 을왕리해수욕장 해상에 빠진 승용차를 수색하고 있다. ⓒ 인천해경서
▲ 인천해양경찰서 구조대원이 을왕리해수욕장 해상에 빠진 승용차를 수색하고 있다. ⓒ 인천해경서

해양경찰청은 해양경찰의 수색과 구조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 민간해양구조대원을 확대 모집한다고 16일 밝혔다.

해경 경비함정 1척당 서울시 면적(605.2㎢)의 10배(6,385㎢)를 담당하고 있어 모든 해양사고를 신속하게 대응하는데 물리적 한계가 있다.

민간해양구조대원은 해양경찰과 긴밀한 협력 관계를 갖고 해양사고 발생 때 적극적인 구조 활동을 통해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아낌없이 노력을 다하고 있다.

지난해 해양에서 발생한 선박사고 3820척 가운데 민간해양구조대원이 305척(1389명)을 구조했다.

해경청은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중요성을 감안해 현재 4681명인 대원수를 올해 말까지 7000명 수준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지원 자격은 어민뿐만 아니라 지역 사정에 정통한 레저보트 등 민간선박 운항자, 무인기(드론) 운용자 등 민간해양구조대원으로 가입해 활동이 가능한 사람이다.

올해 처음 모집하는 무인기(드론) 운용자 등을 순찰대로 편성해 해경 경비함정이 접근하기 곤란한 해안가 등 안전 취약지역 사고 예방과 대응활동 지원 임무에 적극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신청접수는 가까운 해양경찰서·파출소에 직접 방문해 신청서를 제출하거나 우편으로 보내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해양경찰서 홈페이지나 해양경찰 파출소 청사 게시판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발은 각 해양경찰서에서 신청자의 대원 자격 적격 여부 등을 심의해 최종 결과를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민간해양구조대원 활동 수당 지급뿐만 아니라 올해 처음으로 상해보험 가입을 지원하는 등 복지정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며 "해양경찰의 든든한 지원세력인 민간해양구조대원에 국민의 많은 관심과 동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6-17 08:28:11
해양 안전에 만전을 기하는 생명존중을 위해서 안전요원이 있어야 합니다 코로나19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