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중 순직 故정호종 통영해양경찰서 경장 '눈물의 영결식'
구조 중 순직 故정호종 통영해양경찰서 경장 '눈물의 영결식'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6.09 17:00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故 정호종 경장에 분향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 김홍희 해양경찰청장이 故 정호종 경장에 분향하고 있다. ⓒ 해양경찰청

지난 6일 통영 홍도 해상 동굴에 갇힌 다이버들을 구조하다 안타깝게 순직한 통영해양경찰서 故정호종 경장의 영결식이 9일 오전 10시 30분 통영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됐다.

2019년 1월 입직해 장승포 구조거점파출소에서 근무하며 위험한 구조 현장을 마다하지 않고 임무를 수행해 온 故정호종 경장은 지난해 12월 낚시어선 특별단속 업무유공자로 선정돼 통영해양경찰서장 표창을 받는 등 타고난 모범 해양경찰관이었다.

그를 곁에서 지켜본 동료 직원들은 "매사에 적극적이었고 모든 일에 대해서 열심히 배우고자 노력했던 든든한 후배였다"며 "무사히 임무를 마치고 돌아올 줄 알았는데 이렇게 우리 곁을 떠나게 돼 침통한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고 눈시울을 붉혔다.

오는 13일 자신의 35번째 생일을 맞는 정 경장은 생일을 불과 6일 앞두고 생을 마감해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했다.

구자영 남해해경청장은 조사를 통해 "교육생 시절 당신이 작성했던, '요구조자에게 마지막 희망의 손을 내밀 수 있도록 더 많이 배우고 몸으로 느끼며 교육원 생활을 이어 나가고 싶다'는 다짐의 글이 가슴을 후벼판다"며 애통해했다.

순직한 고인에게는 1계급 특진과 옥조근정훈장이 추서됐고 영결식을 마친 운구행렬은 통영시립화장장으로 이동했다.

故정호종 경장은 거제추모공원에 임시 안치되었다가 순직 심사를 거친 후 국립묘역에 안장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6-10 08:08:54
아쉬움이 많습니다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쭈니 2020-06-09 17:57:54
정말 안타깝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