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변전소·전력구 등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한전, 변전소·전력구 등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현장점검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6.09 09:4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드론을 이용해 배전철탑을 점검하고 있다. ⓒ 한전
▲ 드론을 이용해 배전철탑을 점검하고 있다. ⓒ 한전

한국전력공사 오는 10일부터 다음달 10일까지 전국 송전선로와 변전소, 배전선로, 대형건설현장 등 1만4626건의 전력 설비에 대해 국가안전대진단을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올해는 국가안전대진단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전기분야 교수 등 12명의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민관합동 점검단을 활용해 대규모 변전소와 20년 이상 경과된 전력구 등 고장발생시 사회적 파장이 큰 14곳을 면밀히 점검한다.

한전 자체적으로는 화재취약시설과 다중이용시설 공급선로 등 핵심시설을 대상으로 열화상 진단, 드론 등 과학화장비와 기술을 적용한 특별점검을 추진한다.

국가안전대진단 점검결과에 따라 보수・보강이 시급한 사항은 사안은 즉시나 조속한 시일내에 조치를 완료하고, 시설물의 구조적 결함 등으로 사고발생이 우려되는 시설은 전문기관에 의뢰해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할 예정이다.

대진단 점검 때 '생활 속 거리두기 방역 지침'을 준수하고 점검사업소에 정부의 에어컨 사용지침 등에 대한 안내를 병행해 코로나19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지속적인 설비점검으로 정전예방 활동을 강화하고 신속한 전력설비 복구체제를 구축해 안정적인 전력공급으로 국민이 안심하는 사회를 만드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