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의료원, 포스트코로나 시대 의료 한류 이끌어간다
고려대의료원, 포스트코로나 시대 의료 한류 이끌어간다
  • 이민우 기자
  • 승인 2020.06.07 08:07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이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 참여하고 있다. ⓒ 고대의료원
▲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이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 참여하고 있다. ⓒ 고대의료원

고려대학교의료원은 김영훈원장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스테이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외교부에서 처음 시작해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는 캠페인으로 손씻기와 같은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면서 코로나19를 이겨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김영훈 의무부총장은 고려대의료원이 코로나19의 종식까지 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나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한다는 의미로, 'Post-Covid Pathfinder'라는 문구가 들어간 로고를 들고 코로나19 극복에 대한 의지를 다졌다.

김 의무부총장은 "코로나19로 겪고 있는 변화는 이제 잠시 스쳐 지나가는 것이 아닌 미래의 삶에도 계속 영향을 미치는 시대의 표준, '뉴 노멀(New Normal)'로 자리 잡을 것"이라며 "고려대의료원은 코로나19 확산 차단과 종식에 총력을 다하고, 초일류 의료기관으로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의료한류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6-08 06:09:06
기대가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