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이륜차·어린이통학버스 안전띠 등 '안전기준' 개선된다
전기이륜차·어린이통학버스 안전띠 등 '안전기준' 개선된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5.21 14:4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어린이 통학버스 좌석안전띠 설치 사례. ⓒ 국토교통부
▲ 어린이 통학버스 좌석안전띠 설치 사례. ⓒ 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전기이륜차에 대한 안전기준과 어린이통학버스 좌석안전띠 설치 범위 개선안이 마련된다고 21일 밝혔다.

국토부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의 성능과 기준에 관한 규칙' 일부개정안을 마련하고 오는 22일 입법예고 한다.

전기이륜자동차의 고전원전기장치의 경우 보호기구를 장착하고 공구 없이 분해, 제거되지 않아야 하며 사람이 직접 접촉되지 않은 구조를 갖추도록 한다.

구동축전지는 과충전을 방지하고 과전류를 차단하는 기능을 갖추도록 하는 전기장치 관련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세부기준을 마련한다.

어린이통학버스 좌석안전띠는 어린이 착석을 고려해 좌석안전띠 어깨부분부착장치 설치범위를 기존보다 낮은 높이로 조절이 가능토록 한다. 

화물자동차 적재함 끝단의 위치 확인을 위해 사용되는 끝단표시등(뿔등 등)의 후방 측면설치를 허용하고 등광색 기준을 마련했다. 승합자동차의 불필요한 승하차 보조등의 설치는 제외할 수 있도록 등화장치와 관련된 일부 규제를 완화한다.

화물자동차의 가변축 작동과 관련해 해석에 혼선이 있었던 자동작동조건과 수동조작장치 설치 조건을 명확하게 구분하고, 가변축 수동조작을 위한 제한조건을 구체적으로 명시한다.

후방보행자에 대한 안전장치 성능기준도 바뀐다. 자동차의 후방영상장치 장착 시험 때 후방 감지영역에 설치하는 관측봉 직경 기준을 완화하고 보행자 접근경고음 발생장치에 대한 경고음 형식, 소리크기 측정기준 등 경고음 기준도 신설된다.

아울러 탑승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확보하고 자동차 교역에 따른 통상문제 해소를 위해 대형버스에 설치되는 비상탈출구와 보행자다리모형 기준을 국제기준과 일치하도록 정비한다.

김상석 국토부 자동차관리관은 "전기이륜차 고전원전기장치 안전성 기준 개선 등을 통해 전기이륜차 보급 활성화 기반 마련은 물론 첨단기술의 원활한 적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비상탈출구, 보행자다리모형 등에 대해 국제적 수준으로 기준을 개선하고, 어린이통학차량에 대한 안전도를 향상하는 등 안전한 자동차가 제작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안전기준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20-05-22 06:25:47
안전을위해서 안전띠는 필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