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지급 신청 … 오는 27일 부터
우체국,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지급 신청 … 오는 27일 부터
  • 이상종 기자
  • 승인 2020.05.22 10:30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퇴직공제금 납부일수 252일 미만 65세이상으로 확대
▲ 용산우체국 ⓒ 이상종 기자
▲ 용산우체국 ⓒ 이상종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건설근로자공제회와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 접수 대행 및 전자체크카드 위탁발급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지난20일 밝혔다.

건설근로자 퇴직공제금은 여러 공사현장을 수시로 이동해 근무하는 건설근로자가 퇴직할 때 각 현장의 근로내역을 합산해 사업주가 납부한 퇴직공제금을 지급하는 법적 보장제도다. 지급대상은 퇴직공제금 납부일수가 252일 이상이거나 60세 이상인 경우에만 해당됐다. 지급신청도 건설근로자공제회 사이트와 전국 7개 지사에서만 가능했다.

지난해 건설근로자법 개정에 따라 퇴직공제금 납부일수가 252일 미만이고 피공제자가 65세 이상이거나 피공제자가 사망한 경우로 대상자가 확대됐다. 소멸시효는 5년으로 건설근로자공제회에 따르면 소급적용 대상만 모두 85만명으로 추산된다.

수급요건 완화로 급증하게 되는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 지급신청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우정사업본부와 업무제휴를 통해 전국 우체국 네트워크를 활용하게 됐다. 오는 27일부터는 전국 우체국에서 퇴직공제금 지급신청이 가능하게 된다.

우체국에서 신청할 수 있는 대상은 퇴직공제금 납부일수가 252일 미만이고 65세 이상인 피공제자이다. 대상자는 신분증을 지참해 가까운 우체국에 방문하면 어디서든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의무 시행 예정인 건설근로자 전자카드 사업자로 선정돼 오는 8월에 '우체국 하나로 체크카드'를 출시할 계획이다.

우체국 하나로 체크카드는 출퇴근 등록 RF기능을 탑재한 전자체크카드로 건설근로자라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 요식업, 의료비, 편의점 등 실생활 할인혜택과 숙박·택배·해외송금 등 특별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다.

카드 가입고객은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전용 통장과 더불어 보험료 1000원으로 우체국 휴일재해보장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특전이 주어진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건설근로자공제회와 업무제휴 MOU를 계기로 우체국이 전국의 건설현장과 연계해 건설근로자의 퇴직공제금 신청과 전자체크카드 발급을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한다"며 "향후 양 기관이 협력 가능한 업무범위를 확대해 상호간 시너지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전국 우체국, 우체국예금 고객센터(☎1588-1900, 1599-1900)와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epostbank.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