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이 안전한 사회 만든다 … 경찰청, 서지현 검사 등 13명 '정책자문단' 위촉
여성이 안전한 사회 만든다 … 경찰청, 서지현 검사 등 13명 '정책자문단' 위촉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5.20 14:53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청은 20일 오후 2시 본청 1층 문화마당에서 '여성안전 정책자문단' 위촉식을 개최했다.

자문단은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구현하기 위해 청에서 추진하는 여성안전 정책 전반에 대한 지속적인 정책 자문을 위해 운영된다.

분기당 1회 정기회의를 열어 시기·테마별 주요 여성안전 정책에 여성의 목소리를 반영되도록 여성안전 관련 법률 제·개정 등을 자문한다. '텔레그램 성착취 사건'과 같은 주요 이슈가 발생하면 수시로 회의를 개최해 시의성 있는 대응방안을 논의한다.

위촉된 자문위원들은 미투 운동의 시발점이 된 서지현 검사, 정준영·최종훈 등 유명 연예인의 집단 성폭행 사건 1심 재판을 담당한 강성수 부장판사,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사건 피해자의 변호인을 맡았던 장윤정 변호사 등 13명이다.

여성단체, 입법 지원기관, 학계·법조계 등 각 활동분야에서 평소 여성안전 정책과 제도에 관해 식견이 풍부한 전문가들로 피해자 중심, 여성 눈높이에 맞는 시각으로 자문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갑룡 청장은 위촉식에서 "여성이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공동체 의식이 바탕이 돼야 하며, 오늘 이 자리는 여성안전 거버넌스 구축의 장이 될 것"이라며 "여성·피해자의 관점에서 내실있는 치안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각 분야를 대표하는 자문위원들의 세심한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5-21 06:22:28
여성보호를 위해 강력한 법을 만들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