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방울 바람 타고 5초만에 6m … 건강거리 2m '충분치 않다'
침방울 바람 타고 5초만에 6m … 건강거리 2m '충분치 않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5.20 14:05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타액과 풍속에서 분산 및 증발에 따른 풍속의 영향. ⓒ 디미트리스 드리카키스 교수
▲ 타액과 풍속에서 분산 및 증발에 따른 풍속의 영향. ⓒ 디미트리스 드리카키스 교수

세계 각국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기 위해 2m정도의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있지만, 2m의 거리는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키프로스 니코시아대 디미트리스 드리카키스(Dimitris Drikakis) 교수팀은 20일 미국 물리학협회(API)가 발간하는 학술지 '유체물리학(Physics of Fluids)'를 통해 시속 4㎞의 약한 바람에도 침방울이 5초에 6m를 날아갔다고 밝혔다.

공기 중 침방울의 움직임은 예측하가 매우 어렵다. 침방울 크기와 숫자, 침방울 사이의 상호작용, 침방울과 공기의 반응, 온도와 습도, 바람 등 수많은 요인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이런 수많은 요인을 변수로 반영해, 기온 20도, 상대습도 50%에서 침방울들의 상태와 움직임을 모사하는 컴퓨터 유체역학 모의실험을 했다.

그 결과 바람이 없는 상태에서는 침방울의 비행 거리가 사회적 거리두기의 권고치인 2m이내였다.

그러나 시속 4㎞에서 15㎞의 다양한 바람 속도를 적용하자 침방울이 5초 내에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최고 6m까지 날아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바람 속도에 따라 거리별 침방울 구름의 밀도와 높이도 달라졌다.

연구팀은 "이 연구는 사람이 기침을 할 때 열린 공간 환경의 풍속이 공중 질병 운반체 방울이 이동하는 거리에 크게 영향을 준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바람 등 환경 조건을 고려할 때 2m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10 확산을 막기에 충분치 않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여름철 실내 선풍기나 에어컨, 밀폐된 시설 내 공조기 등 공기 흐름을 유발하는 장치 가동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함을 나타낸다.

드리카키스 박사는 "바람이 없는 경우 어린아이들은 떨어지는 침방울 구름 근처에서 가장 취약하다"며 "키가 작은 어른이나 어린이는 침방울이 날아가는 궤적 안에 있을 경우 더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5-21 06:31:09
거리두기가 충분치 않다면 너무 부란 하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