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전·자회사, 급여반납 5억9000만원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코로나19] 한전·자회사, 급여반납 5억9000만원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5.18 09:41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은 자회사와 코로나19 고통분담을 위해 마련한 5억9000여만원의 급여반납분을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을 위해 기부한다고 18일 밝혔다.

기부금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전통시장 코로나19 극복·활성화를 위한 재원으로 사용된다.

저소득장애인, 쪽방촌, 지역아동센터 등 재난 취약계층에게 전통시장 상품권을 전달해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휴장으로 피해가 크고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5일장 등에는 코로나 방역 지원과 예방용 의료키트를 제공한다.

이번 기부에는 한전을 비롯해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한전원자력연료, 한전KDN, 한국해상풍력, 켑코에너지솔루션, 햇빛새싹발전소, 한림해상풍력,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이번 기부를 통해 전통시장이 활기를 되찾고 취약계층에게는 경제적으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관심을 가지고 최대 공기업으로서 사회공헌활동 등을 적극 추진해 사회적 가치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5-18 10:40:34
국난 타게를 위하여 공기업외 여러기업들이 어렵지만 많은 기부를 하여 주시면 고맙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