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염증에 걸린 마음(우울증에 대한 참신하고 혁명적인 접근)
[신간] 염증에 걸린 마음(우울증에 대한 참신하고 혁명적인 접근)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5.17 10:00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드워드 불모어·정지인 옮김·1만8000원

"우울증 약이 잘 듣지 않는다고요? 그렇다면 당신의 우울증은 염증 때문일 겁니다."

우리는 오랜 시간 우울증을 비롯한 정신질환 문제를 그저 '마음'의 문제로 다뤄왔다. 그러다 30년 전 '뇌 속에 세로토닌 호르몬이 모자라면 우울증에 걸린다'는 뇌에 기반한 정신의학의 핵심 가설이 등장하면서 우울증 치료제인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가 개발됐다. '프로작'이라는 대표 상품으로 잘 알려진 항우울제는 그렇게 30년간 베스트셀러로 자리매김하며 많은 사람에게 효과를 거뒀다.

하지만 30년 전 개발된 항우울제는 모든 환자에게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지금도 우울증 환자의 3분의 1은 항우울제 효과를 보지 못한 채 우울증과 힘겹게 싸우고 있다.

세계적인 신경면역학자이자 케임브리지대학교 정신의학과 교수인 에드워드 불모어(Edward Bullmore)는 우울증의 원인이 '염증'에 있다고 지목한다. 몸의 염증이 뇌에까지 영향을 미쳐 우울증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신경과학과 정신의학 연구 분야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과학자 중 한 사람인 그는 신경면역학과 면역정신의학이라는 최신 과학을 기초로 염증이 우울증의 원인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불모어 교수는 면역학, 신경과학, 정신의학의 경계선을 넘나드는 이 새로운 과학으로 얻은 연구 결과가 정신 건강 분야에 놀라운 변화를 가져오리라고 확신했고 그 내용을 <염증에 걸린 마음(원제: The Inflamed Mind)>에 담았다.

이 책은 면역계와 신경계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 어떻게 신체 염증이 우울증 같은 정신적 증상을 초래하는지, 새로운 치료법은 등장할 것인지에 답하는 최초의 대중 교양서다.

WHO가 앞으로 20년 동안 전 세계에 가장 많은 환자가 생길 것으로 예측한 단일 질환인 우울증은 세계 인구의 7%인 3억5000만명 이상이 앓고 있을 정도로 우리에게 익숙한 질병으로 자리 잡았다. 우울증 환자를 비롯해 그들의 가족과 친구들, 더 나아가 '우울증'이라는 단어만으로도 움츠러들고 어떤 반응을 보여야 할지 모르는 대다수의 사람에게 이 책은 정신질환을 이해하는 방식과 그 치료법에 혁명적 변화를 예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1146 2020-05-18 08:53:36
혈관 겅강이 최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