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건축물 안전하게 탈바꿈한다 … 국토부 '그린리모델링' 본격화
노후 건축물 안전하게 탈바꿈한다 … 국토부 '그린리모델링' 본격화
  • 신승혜 기자
  • 승인 2020.05.13 13:46
  • 댓글 1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수자원공사 물사랑어린이집 ⓒ 국토교통부
▲ 한국수자원공사 물사랑어린이집 ⓒ 국토교통부

전국의 오래된 건축물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으로 탈바꿈된다.

국토교통부는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성능개선사업인 그린리모델링의 본격 활성화를 위한 다각도의 맞춤형 정책 마련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날 그린리모델링 우수사례인 한국수자원공사 물사랑 어린이집을 찾아 그린리모델링 사업 도입에 따른 건축물 에너지성능, 공기질 등 생활환경 개선 효과를 확인하고 각계 전문가들과 그린리모델링의 활성화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우원식·윤관석·박홍근 국회의원, 박영순 국회의원 당선자, 변창흠 LH 사장,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참석했다.

물사랑 어린이집은 국토부 공공부문 그린리모델링 지원 시범사업을 통해 2015년에 준공됐다. 단열보강, 냉난방기, 강제환기장치 설치 등을 적용해 에너지 22.2%를 절감시킨 대표적인 성공모델로 손꼽힌다.

그린리모델링은 노후화로 인해 에너지효율이 저하된 기존건축물의 단열·기밀·설비 등을 개선해 에너지 성능을 높이고 거주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 이행에도 매우 효과적이다.

정부는 지난해 제로에너지건축 의무화 등의 내용을 담은 '제로에너지건축 활성화 방안' 발표를 통해 신축건축물에 대한 에너지성능확보 기반을 구축했다. 하지만 우리나라 건축물 720만동 가운데 75%인 540만동이 준공 후 15년이 지난 노후 건축물이다.

노후 건축물은 에너지성능 저하로 인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생활만족도 저하 등의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단열성능저하, 결로·곰팡이와 미세먼지 등으로 인한 실내환경 악화로 거주자의 건강에도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특히 13만5000동의 공공건축물 가운데 5만5000동(41%)은 어린이, 어르신과 같은 취약계층이 이용하고 있어 공공건축물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사업 활성화가 시급하다.

그동안 국토부는 LH를 그린리모델링 센터로 지정, 공공부문에 대한 컨설팅 지원을 진행하고 민간소유 건축물에 대해서는 이자지원 사업을 수행했지만 확대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간담회에서는 그린리모델링의 확산을 위해 공공과 민간부문을 구분해 지원하는 맞춤형 전략의 필요성이 논의됐다.

공공부문은 선도사업 추진과 함께 에너지성능이 낮은 건축물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의무화 로드맵 수립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민간부문에서는 에너지소비가 많은 단독주택과 소규모 건축물을 대상으로 한 이자지원사업 확대 등 보다 다양한 사업이 요구된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현미 장관은 "어린이·노약자와 같은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노후 공공건축물의 그린리모델링사업 등 국민이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는 선도사업 발굴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20-05-14 08:30:49
개인 건축물도 40년 이상된 건축물이 많은데 다 리모델링 대상인대요 구카에서 지원 하여 줄수는 없는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