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세대 이상 공동주택·주상복합 '환기설비' 설치 의무화
30세대 이상 공동주택·주상복합 '환기설비' 설치 의무화
  • 안현선 기자
  • 승인 2020.04.08 15:29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남산타워가 미세먼지로 흐리게 보이고 있다. ⓒ 이상종 기자
▲ 서울 남산타워가 미세먼지로 흐리게 보이고 있다. ⓒ 이상종 기자

국토교통부는 환기설비 설치 대상을 확대하고 환기설비 필터성능을 강화하는 '건축물의 설비기준 등에 관한 규칙'이 오는 9일부터 변경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소규모 공동주택의 실내공기질 확보를 위해 현재 10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주상복합 건축물에 의무화된 환기설비 설치를 3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주상복합 건축물까지 확대했다.

'실내공기질 관리법'에 따라 지난해 7월부터 강화된 환경부 실내 미세먼지 기준을 고려해, 현재 환기설비 설치 의무가 없는 민간 노인요양시설(1000㎡ 이상), 어린이 놀이시설(430㎡ 이상), 영화관(300㎡ 미만) 등의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환기설비 설치를 의무화했다.

외부 미세먼지의 실내 유입 차단 성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계환기설비의 공기여과기 성능기준을 현행 대비 1.5배 강화하고 자연환기설비의 공기여과기 성능기준은 현행 대비 1.2배 강화했다.

그간 명확한 기준이 없었던 △공항 터미널 △철도 대합실 △영화관 △도서관 등 다중이용시설의 기계환기설비 공기여과기 성능에 대해서도 공동주택 환기설비의 공기여과기 성능기준과 동일하게 한국산업표준(KS) 시험방법 기반의 정량화된 공기여과기 성능기준을 도입했다.

아울러 지난해 3월 논의된 '일산화탄소 사고예방 안전기준 개선대책'에 따라 개별 보일러가 설치된 건축물(주택, 업무용 시설 등)에는 허가권자가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를 권장할 수 있도록 보완했다.

김상문 건축정책관은 "개정안이 시행되면 외부 미세먼지의 실내 유입으로 인한 실내공기질 오염을 저감시켜 국민들의 미세먼지 우려를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